> 직지와 금속활자 > 금속활자의 종류와 특징
교니활자
교니활자(膠泥活字)는 흙이나 진흙을 구워서 만든 활자로  도활자(陶活字)라고도 한다. 활자인쇄술의 효시로 알려지고 있는  교니활자 인쇄술은 중국 송(宋)나라 경력연간(慶曆年間, 1041∼1048)에 필승(畢昇, 990∼1051)에 의하여 발명된 것으로  교니(膠泥)에 문자를 새기고 그것을 불에 구워서 만든 활자로 서적을 간행하는 인쇄술이다.

북송(北宋)의 정치가·군사가·과학자였던 심괄(沈括, 1031∼1095)이 쓴 「몽계필담(夢溪筆談)」의 기술(技術)에는 필승의  교니활자 인쇄술 발명에 관하여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목활자


목활자

목활자(木活字)는 장방형의 나무조각에 문자, 숫자, 기타 기호 등을 한 자씩 조각하여 만든 활자로 나무활자라고도 한다.  목활자   교니 활자 인쇄술이 발명되었을 때에 이미 시험적으로 사용되기는 하였으나 실용화 되지는 못했다.  목활자 인쇄술이 실용에 성공한 것은 원대(元代)의 왕정(王禎, 13세기 후반∼14세기 전반)에 이르러서였다.

왕정은 그의 저술 「농서」를 간행하면서 공장(工匠)들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설계로 3만개가 넘는 
목활자 를 제작하였으며, 그  목활자 로 1311년에 6만 글자가 넘는 「정덕현지(旌德縣志)」를 시험삼아 찍어냈는데 1개월이 걸리지 않고도 100부를 찍어낼 수 있을 정도로 그 효과가 매우 컸다.

「농서」 권22의 부록에 있는 조활자인서법(造活字印書法)에는 사운(寫韻), 
각자 (刻字), 거자(鋸字), 수자(修字), 감자(嵌字) 등을 비롯하여 조륜(造輪), 취자(取字), 안자(安字)로부터 인쇄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이 상세하고도 체계적으로 설명되어 있다.

금속활자

직지 금속활자(복원)
금속활자는 활판인쇄를 하기 위해 쇠붙이를 녹여 주형(鑄型)에 부어 만든 각종 활자이다. 중국에서 발명된  교니 활자 인쇄술과  목활자 인쇄술을 도입한 우리나라는 고려시대에 이미 중국보다 먼저 금속활자 인쇄술을 발명하고 이를 실용화하는 데에 성공하였다.

우리나라는 학문을 하는 사람이 한정적이었으므로, 적은 부수의 다양한 주제분야에 걸친 서적이 필요함에 따라 고안된 것이 금속활자 인쇄술이었다. 그러나 언제 누구에 의하여 어떤 방법으로 금속활자가 주조(鑄造)되고 책을 간행하였는지에 관해 자세히 기록된 자료는 없다.